​인천상륙작전 현장 간 윤 대통령 "힘에 의한 평화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9-15 13:45
도구모음
  • 尹, 전승 행사 첫 주관…"공산 세력 물리친 인천상륙작전 계승"

  • 장병 3300여명 시연…미·캐나다 해군 강습상륙함·호위함 등 참여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서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해 이종호 해군참모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서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해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 참석해 “힘에 의한 평화를 구축하고 자유민주주의를 굳건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인천상륙작전 전승 행사를 주관한 자리에서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 강화하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한 압도적 대응 역량을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1960년부터 개최된 이 행사를 대통령이 직접 주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인천상륙작전에 대해 “공산 전체주의 세력을 물리치고 자유주의가 승리한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자유세계가 기억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국군과 유엔군은 낙동강 방어선까지 밀린 백척간두의 상황에서 단숨에 전세를 역전시키고 서울을 수복했으며, 압록강까지 진격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복잡한 해안 지형, 극심한 조수간만의 차로 만조 시간에만 상륙해야 하는 악조건 때문에 작전 성공 확률이 5000분의1에 불과했지만, 국군과 유엔군은 맥아더 장군의 지휘 아래 적들의 허를 찌르고 기적 같은 승리를 쟁취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은 “절대 후퇴하지 않겠다면서 맥아더 장군을 감동하게 했던 백골부대 고(故) 신동수 일등병, 상륙작전의 선두에 서서 적의 수류탄을 몸으로 막으며 산화한 미국 해병대 고(故) 로페스 중위, 이런 장병들의 결연한 용기와 희생이야말로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무기거래를 위한 북·러 정상회담 등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쟁의 총성이 멈춘 지 70년이 지난 지금 우리가 소중하게 지켜낸 자유와 평화는 다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면서 대한민국 타격을 공공연히 운운하는 등 군사적 위협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공산 세력과 그 추종 세력, 반국가 세력들은 허위 조작과 선전 선동으로 우리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정부는 참전용사의 희생으로 이룩한 승리를 기억하고 계승해 어떤 위협도 결연하게 물리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윤 대통령이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한 가운데 진행됐다. 대형 수송함 독도함에도 한·미 모범 장병, 일반 시민 등 1300여명이 탑승한 채 함께했다.
 
특히 미국 해병대 대전차 포병으로 인천상륙작전에 참가했던 해외 참전 용사들이 참석했다. 6·25 전쟁 당시 미군에 배속된 한국인 첩보 부대인 켈로부대(KLO)를 비롯해 해병대와 육군 17연대 출신 국내 참전용사들도 자리했다.
 
장병 3300여명이 투입된 인천상륙작전 시연에는 마라도함, 서애류성룡함 등 함정 20여척, 마린온 등 헬기 10여대, 상륙돌격장갑차(KAAV), 특전단 고속단정 등이 동원됐다.
 
특히 F-35B 스텔스 전투기를 최대 20대까지 탑재할 수 있는 미 해군 강습상륙함 아메리카함과 캐나다 해군의 호위함 벤쿠버함도 참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