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역병원과 협력해 잼버리 대원 의료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정성주 기자
입력 2023-08-09 1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관내 8개 병원과 협력해 11개 숙소에 현장의료진료소 운영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는 인천에 머물고 있는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참가자들의 의료지원을 위해 관내 8개 병원과 협력해 11개 숙소에 현장의료진료소를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인천시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 등으로 심신이 지쳐있을 대원들의 건강회복이 최우선이라고 판단 각 숙소에 의료지원반을 설치하기로 하고 관내 병원에 의료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협력 의사를 밝힌 병원은 길병원, 검단탑병원, 나은병원, 뉴성민병원, 세종병원, 인천의료원, 인천성모병원, 인하대병원 등 총 8곳이다.

이들 병원은 각 숙소에 의사와 간호사를 파견해 진료와 처방을 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에는 신속한 병원 이송을 지원한다. 진료·처방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이뤄진다.

대규모 인원이 모인 숙소 등 4곳에는 저년 7시부터 9시까지 의사협회에서 파견한 의료진이 심야진료를 운영하고 저녁 10시까지는 각 군·구 보건소에서 파견한 의료 인력이 상비약을 지원해 의료 공백도 메울 계획이다.

숙소에는 구급차를 대기해 응급상황에도 대비했다. 또한 관내 보건소에서 숙소 주변을 방역 소독하고 손소독제·마스크·신속항원자가키트 등 방역 물품을 배치해 코로나19 감염에도 대응한다.

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마음안심버스 ‘마음으로’는 숙소를 이동하며 대원들의 스트레스 측정, 심리상담 등을 지원한다. 통역인원도 배치했다.

특히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집단급식소에는 위생 상태 점검 및 종사자 위생교육을 실시하고 도시락을 제공하는 시설에는 배식 전 사전 검식을 실시한다.

식중독이 발생할 경우 보건환경연구원과 협조해 확산 방지에도 철저히 대응할 계획이다.

신남식 인천시 보건복지국장은 “폭염 등으로 지쳐있을 대원들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고 고국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건강하게 인천에 머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세계잼버리 참가자에 대중교통 무료 이용지원
인천광역시는 대회 조기 퇴영 후 인천으로 이동한 세계잼버리대회 참가자들을 위해 9일부터 12일까지 관내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로써 인천에 체류 중인 4258명(8월 9일 05시 기준)의 세계잼버리대회 참가자들이 인천 관내 지하철(도시철도 1·2호선)과 관내 준공영제 시내버스(34개 사 186개 노선)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지하철과 시내버스 무료 이용을 위해서는 참가자 신분 확인을 위해 스카우트 복장(스카프 항건 포함)을 착용하거나 ID카드를 소지해야 하며 인천구간 외 타 지역(서울, 경기 등) 이동 시에는 요금이 발생한다.

시는 참가자의 원활한 대중교통 무료 이용지원을 위해 교통공사, 버스운송조합 등 유관 기관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한편 시는 인천 체류 중인 스카우트 지원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하고 문화·관광·체험행사 등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참가자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날 오전 5시 기준 인천에는 영국, 벨기에, 이탈리아 등 총 38개국 4258명의 대회 참가자가 체류 중이다.

김준성 시 교통국장은 “인천을 방문한 잼버리 대원들의 곳곳을 다니고 경험하며 인천을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