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올해 2분기 영업이익 2429억원…궐련형 전자담배가 호실적 견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3-08-03 15: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매출 1조3360억원 달성…해외 NGP 스틱 수량 72.7% 증가

  • 사상 첫 중간배당 실시…30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소각

KTG CI
[KT&G CI]
KT&G가 연결 기준 2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1조3360억원, 영업이익 2429억원을 기록했다.
 
KT&G는 3일 기업설명회를 통해 2023년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하고, 중간배당 및 자사주 매입·소각 등 올해 주주환원 계획을 공개했다.
 
궐련형 전자담배인 NGP(Next Generation Products) 사업 부문의 스틱 매출 수량은 36억3000개비를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43.5%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해외 NGP 스틱 매출 수량은 현지 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72.7% 성장한 22억1000개비를 달성했다.
 
현지 법인 생산 물량을 포함한 해외 궐련 매출은 2655억원을 기록했다. 수출 궐련 매출은 중동, 중남미 등 주요 권역의 가격 인상 정책을 통해 1529억원을 달성했다.
 
국내 궐련 매출은 4266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 KT&G의 국내 궐련 시장점유율은 65.5%를 기록했다.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사업 부문 매출은 2608억원을 달성했다. 해외 건기식 매출은 핵심 지역인 중국 시장이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전체 매출을 견인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31.4%(669억원) 증가했다. 글로벌 매출 비중 또한 전년 동기 19.1%에서 25.7%로 확대됐다.
 
또한 KT&G는 지난 2021년 발표한 중장기 주주환원정책에 따라 약 3000억원(347만주) 규모의 자기주식을 향후 3개월 이내에 취득하고, 매입 완료 즉시 전량 소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자사주 소각 결정은 2009년 이후 14년 만에 이뤄졌으며, 이는 KT&G 발행주식수의 2.5%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KT&G는 창사 이래 최초로 중간배당 지급도 결정했다. 중간배당금은 주당 1200원으로 8월 23일까지 지급할 예정이며, 2023년 회계연도 총 주당 배당금은 전년도 5000원보다 최소 200원 인상된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KT&G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그룹의 3대 핵심 성장사업인 NGP·해외궐련·건기식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집중할 것”이라며 “중장기적 관점의 지속적인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소각정책을 포함한 신(新)주주환원정책을 올 4분기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