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日 여성 49% 반대…"부정적 여론 강해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7-17 11: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소문 피해 우려하는 목소리 증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 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 [사진=연합뉴스]

일본 내에서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일본 여성들을 중심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의견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15∼16일 전국 유권자 9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여성 응답자의 49%가 오염수 방류에 반대했다고 17일 보도했다. 

이번 조사 결과 성별에 따라 오염수 방류에 대한 입장이 갈렸다. 남성 응답자는 오염수 방류 방침에 대해 찬성 65%, 반대 29%로 나타난 반면 여성 응답자는 찬성 37%, 반대 49% 답변을 보였다. 여성 응답자의 반대 응답은 지난 3월 조사(42%)보다 7%포인트 더 커졌다. 전체적으로는 오염수 방류에 찬성한다는 응답자가 51%,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40%를 차지했다.

오염수 방류로 인한 소문(풍평)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76%에 달할 정도로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소문 피해의 불안을 '크게 느낀다'는 답변이 25%, '어느 정도 느낀다'는 답변이 51%를 차지했다. 방류에 찬성하는 응답자 중에도 70%는 소문 피해에 따른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은 "(여성들 사이에) 처리수 방류에 부정적인 경향이 강해졌다"고 짚었다.

앞서 전날 교토통신이 14~16일 실시한 여론조사 발표에서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한 소문 피해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87.4%가 소문 피해가 우려된다고 답했고 80.3%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관련 설명이 불충분하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어민들을 설득한 뒤 내달 방류하겠다는 입장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산업부 장관은 지난 11일 후쿠시마 어업협동조합연합회(어련)을 만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계획을 검증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보고서에 대해 설명했지만, 어련의 반대로 양측은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