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간 에어컨 틀면 4인 가구 월 전기료 최대 14만원…냉방비 폭탄 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6-25 19: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4인 가구가 매일 약 10시간 에어컨을 틀면 전기요금이 최대 14만원을 넘어설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에어컨 가동시간을 하루 평균 2시간씩 줄이면 에어컨 종류별로 최소 8320∼2만3380원까지 월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연합뉴스는 한국전력에 의뢰해 벽걸이형·스탠드형·시스템형 등 에어컨 종류별 사용시간에 따른 요금 변화를 시뮬레이션했다.

한전은 에어컨 사용량이 여름철에 비해 현저히 낮은 지난 5월 4인 가구의 전기 사용량 추정치(283㎾h)를 올여름 전기요금 추계에 활용했다. 그 결과 월평균 283킬로와트시(㎾h)의 전기를 사용한 4인 가구가 평균 수준인 하루 7.7시간(2018년 한국갤럽 조사) 에어컨을 사용할 때 월 전기요금은 시스템형 12만2210원(사용량 530㎾h), 스탠드 분리형 10만3580원(사용량 479㎾h), 벽걸이 분리형 7만5590원(사용량 408㎾h) 등으로 나타났다. 

2019년 에너지경제연구원의 가구에너지패널조사에 따르면 에어컨 종류별 전기요금을 볼 때 시스템형이 ㎾h당 약 1.1원으로 가장 높다. 이어 스탠드 분리형(㎾h당 약 0.8원), 벽걸이 분리형(㎾h당 0.5원) 등 순이다. 만약 각 가구에서 에어컨을 1시간씩 더 가동해 하루 평균 8.7시간 쓴다면 전기요금은 시스템형 13만3900원, 스탠드 분리형 11만710원, 벽걸이 분리형 7만9750원 등으로 증가한다. 

에어컨을 2시간씩 더 사용해 하루 평균 9.7시간 쓸 경우 전기요금은 시스템형 14만5590원, 스탠드 분리형 12만2210원, 벽걸이 분리형 8만3910원 등으로 높아진다. 에어컨을 하루 평균 2시간씩 더 가동할 경우 벽걸이 분리형을 제외한 스탠드형·시스템형 모두 월 전기요금이 10만원을 넘는다. 

한전은 여름철(7·8월)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3단계 누진 구간의 상한을 단계마다 상향 조정한다. 즉 1단계는 0∼200㎾h에서 0∼300㎾h, 2단계는 201∼400㎾h에서 301∼450㎾h, 3단계는 401㎾h 이상에서 451㎾h 이상으로 조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냉방기기 사용량의 증가로 누진 구간이 바뀌면 요금 증가 폭은 더욱 가팔라진다. 가령 월 전기 사용량이 3단계 누진 구간인 450㎾h를 초과하면 3단계 요금 단가(㎾h당 307.3원)와 기본요금(가구당 7300원)이 적용돼 요금 증가 폭이 커진다. 

한전 관계자는 "평소 전기소비가 많은 가구일수록 에어컨 사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올해 상반기의 2차례 요금 인상으로 부담이 가중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뿌리기업은 복지할인 제도, 전기요금 분할납부 제도 등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 대형마트 가전제품 매장에서 시민들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