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쿠팡, 3개 분기 연속 흑자 달성…1분기 영업익 1억 달러 넘어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3-05-10 09: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매출·영업이익 모두 최대 기록

[사진=쿠팡]

쿠팡이 글로벌 경기 둔화와 유통시장 정체 속에서도 올해 1분기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기록을 다시 썼다. 3개 분기 연속 흑자이자, 분기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1억 달러선을 넘어섰다.
 
미국 뉴욕증시 상장사인 쿠팡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억677만 달러(약 1416억원·환율 1326원 기준)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2억571만 달러)와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고 10일 밝혔다.
 
쿠팡은 지난해 3분기 7742만 달러(약 1027억원), 4분기 8340만 달러(약 1159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바 있다.
 
1분기 매출은 58억53만 달러(약 7조6915억원)로 13% 증가하며 분기 기준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순이익도 9085만 달러(약 1205억원)로 지난해 동기(당기순손실 2억929만 달러)와 비교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또한 지난 12개월 누적 잉여현금흐름이 처음으로 4억5100만 달러(약 598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거랍 아난드 쿠팡 CFO(최고재무책임자)는 “뛰어난 운영 역량에 힘입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조정 기준 세금과 이자, 감가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은 2억4091만 달러(약 3194억원)였다. 지난해 -1.8%였던 마진율이 4.2%까지 상승하며 수익성이 빠르게 개선됐다.
 
쿠팡플레이·쿠팡이츠·해외사업·핀테크 등 신사업(developing offering) 매출은 1억5001만 달러(약 1989억원)로 지난해 동기에 비해 17% 줄었다. 음식 배달 플랫폼 쿠팡이츠의 매출 감소 영향이 컸다.
 
다만, 조정 EBITDA 손실은 4745만 달러(약 629억원)로 손실 규모가 지난해(9374만 달러)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다.
 
1분기 쿠팡에서 한 번이라도 물건을 구매한 적이 있는 활성고객은 1901만명으로 지난해 동기(1811만명) 대비 5% 늘었다. 1인당 고객 매출은 305달러(약 40만4000원)였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컨퍼런스콜에서 1분기 호실적의 배경으로 △저렴한 가격대의 다양한 상품 제공 △오픈마켓 제품의 로켓배송 확대 △소비자 혜택을 축소하지 않고도 마진을 개선한 운영 효율화를 꼽았다.
 
특히 김 의장은 “향후 3년 내에 5500억 달러(약 7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거대한 유통시장에서 쿠팡의 시장점유율은 아직 한 자릿수로 우리 여정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와 사별 실적자료 등에 따르면 지난해 쿠팡의 유통 부문 시장점유율은 4.4%로 신세계그룹에 이어 2위권이다.
 
김 의장은 멤버십 혜택을 꾸준히 확대해나가겠다면서 “와우 멤버십을 지구상 최고의 서비스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쿠팡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와우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쿠팡이츠 이용 시 5∼10% 할인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소개하고 이 혜택이 멤버십 가입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