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관광객 회복 위해 국내전담여행사 10개 사 지정서 수여...간담회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3-31 08: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통주 체험, 세계유산, 웰니스관광 등 경북 주력 관광상품 개발

국내전담여행사 지정서 수여 및 간담회 개최.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공모를 거쳐 지정된 10개 전담여행사 대표 및 실무자, 경북문화관광공사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30일 서울에서 2023~2024년 경상북도 국내전담여행사 지정서를 수여하고 상생 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국내 여행 수요의 폭발적 증가에 따라 경북의 우수한 관광 자원을 활용한 상품 기획과 더불어 적극적인 수도권 관광객 유치를 위해 공모를 통해 최종 10개 국내전담여행사를 지정했다.
 
특히 올해는 전담여행사를 2년 간 지정해 매년 공모에 따라 발생하는 연초 공백을 최소화하고 연속성 있는 경북 관광 홍보와 관광객 유치 마케팅에 박차를 가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는 전담여행사에 지정서·지정패 수여와 함께, 경북도에서 중점 추진 중인 전통주 체험, 세계유산 상품, 야간관광 특화콘텐츠, 템플·소울스테이, 액티비티 체험, 웰니스관광 활성화 등 2023년 경북도 관광마케팅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전담여행사 인센티브 지원과 관련한 의견 공유의 시간을 가졌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것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하지 않는 나만의 특별한 것을 즐기는 것이 새로운 관광트렌드로 자리 잡았다”며, “경북의 숨겨진 관광 자원을 활용해 경북만의 특색 있는 관광 상품을 발굴, 홍보하는데 전담여행사가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경북 관광 활성화와 수도권 등 타 지역 관광객 유치를 위해 국내전담여행사 10개 사를 꾸준히 지정‧운영해오고 있으며, 지난해는 관광객 3만3000여 명을 유치하는 등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경북 관광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