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 폭발한 '생계비대출'…저축은행 '소액대출' 급증세 잠재울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03-28 15: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저축은행의 지난해 소액대출 취급액이 급증했다. 금리 상승기를 맞아 급전이 필요한 금융 취약계층이 대거 몰린 영향이다. 업계에선 최근 정부가 내놓은 정책 금융상품인 ‘긴급 생계비대출’의 성향이 소액대출과 유사한 만큼, 해당 수요 중 상당 부분을 흡수해갈 수 있을 거란 분석이 나온다. 반면, 생계비대출이 오히려 소액대출 규모를 키우는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상존한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작년 말 소액대출 취급액은 1조133억8600만원으로, 재작년 말(8989억7500만원)보다 13%가 늘었다. 이는 예년과 확연히 대비되는 기조다. 최근 3년간 해당 수치는 감소(2019년 말 9003억원→2020년 말 8811억원)하거나 제자리걸음(2020년 말 8811억원→2021년 말 8989억원)에 그치는 게 일반적이었다.

여기엔 경기침체와 금리 상승이 겹친 게 복합 작용했다. 이후 서민들의 급전 수요가 크게 늘었다. 소액대출은 300만원 이하의 자금을 단기간 빌리는 것을 뜻한다. 금리가 법정 최고 수준(연 20%)에 육박할 정도로 높지만, 별도의 담보 없이 신청 당일 빌릴 수 있다. 이에 저소득계층,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저신용자 등이 주로 사용해왔다.

저축은행들은 소액대출 취급량이 늘어나는 걸 그다지 반기지 않는다. 이 같은 특성상 연체 부담이 다른 상품들에 비해 훨씬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작년 말 소액대출 연체액은 657억3100만원으로 전체 중 7%에 육박할 정도로 높았다.

업계에선 최근 출시된 ‘생계비대출’이 해당 수요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최대 1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는 점과 실수요 계층이 유사한 게 그 이유다. 이 상품은 출시된 지 4일 만에 예약 가능 인원의 98%인 2만5144명이 신청한 상태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필요시 추가 재원에 대해 관계기관과 협의할 것”이라며 대출 확대 의사도 밝혔다.

현재까지는 생계비대출의 흥행이 소액대출 급증세를 잠재울 동력으로 작용할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해당 수요에 대한 공급처가 분산된 만큼, 그에 비례하게 취급액도 줄어들 거란 뜻이다. 이 경우, 저축은행의 건전성 개선에 일정 부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반대로 양 대출의 동반 상승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분석도 있다. 생계비대출을 모두 소진한 취약계층이 급격하게 소액대출로 쏠릴 수 있다는 것이다.

소액대출 연체 수치를 통해 향후 ‘생계비대출’의 연체 흐름도 대략 유추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다만 ‘정책금융’이란 특성을 고려하면, 연체율이 더 크게 뛸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제도를 악용해 대출금을 일부러 갚지 않는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는 분석이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 입장에선) 생계비대출로 인해 소액대출 취급량이 줄어든다면 건전성 관리 측면에서 나쁘지 않은 흐름”이라며 “다만 향후 어떠한 형태로 영향을 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