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디트스위스, 중앙은행서 71조원 조달…금융위기 이후 첫 대형 은행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3-16 10: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스위스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CS)가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해서 스위스중앙은행(SVB)서 최대 540억 달러(약 71조원)에 달하는 금액을 조달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S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스위스중앙은행(SNB)으로부터 최대 500억 스위스프랑(약 540억 달러)을 빌리는 옵션을 행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CS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규제 당국의 대규모 자금 지원을 받은 최초의 글로벌 대형 은행이 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날 CS의 최대 주주인 사우디국립은행이 CS에 더 이상 추가 자금을 지원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유럽 금융권은 바짝 긴장했다. 실리콘밸리은행(SVB)과 시그니처은행 등 미국 중견 은행들이 잇달아 파산하면서 불거졌던 시스템 위기 공포가 되살아났다.
 
위기가 확산하자 스위스중앙은행과 금융감독청(FINMA)은 공동성명을 내고 CS에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미국 은행권의 혼란이 CS까지 직접적으로 전염될 징후는 없다고 했다.
 
로이터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유럽중앙은행(ECB)이 감독 대상 은행들에 연락해 CS에 대한 노출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미 재무부 역시 CS를 모니터링 중이다.
 
CS가 휘청이면서 유럽 은행 부문의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면서, 유럽중앙은행(ECB)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가능성도 줄었다. 시장은 ECB가 오늘 밤 10시 15분(한국시간)에 열리는 금리 결정 회의에서 0.25%포인트를 인상할 것으로 본다. CS 사태 전만 해도 빅스텝(한 번에 0.5%포인트 인상)이 대세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1개의 댓글
0 / 300
  • 우크나치에 돈주다가 절단나는구나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