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마사일 쏘아대는 北, 아사자 속출...통일부 "식량난 심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2-20 15: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권영세 "복한, WFP 측에 지원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2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20일 북한 일부 지역에 아사자가 쏟아져 나오는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관계기관 간에 북한 식량 사정 평가를 긴밀히 공유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 아사자가 속출하는 등 식량난이 심각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지난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아사자가 속출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는 "'고난의 행군' 시기만큼 대규모 아사자가 발생하는 상황은 아니라는 취지로 답변하신 것"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구 대변인은 북한의 세계식량계획(WFP)에 대한 원조 요청 여부에 대해선 "장관과 국제기구 수장과의 면담과 관련해서 상세한 내용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다만, WFP 사무총장과의 면담 과정에서 비록 북한 당국의 공식적인 요청이라고는 할 수 없으나 북한 측이 WFP의 지원을 희망하는 정황을 확인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이 국회 답변 시에 북한의 요청이 있었다고 한 것은 이러한 상황을 간략하게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답변"이라고 덧붙였다. 구 대변인은 'WFP의 지원 전제조건인 모니터링이 수용되지 않아 원조가 이뤄지지 않은 게 맞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권 장관은 지난달 스위스 다보스에서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 만나 대북 인도적 지원을 논의했으며, 지난 15일 외통위 전체회의 때 "북한이 WFP 측에 지원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