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중 '비자 전쟁' 마지막 허들은 PCR…"단체관광객 면제하면 보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2-20 09: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中, 지난 18일부터 단기비자 발급 허가...한국도 주 80회로 증편

  • 코로나19 이전까지 中 관광객, 전체 방한객의 34.4% 차지...'큰손'

지난 15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중국비자신청서비스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비자 신청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측이 한국에 대한 단체 관광 승인 조건으로 우리 정부의 중국인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 해제를 제시했다. 우리 정부가 이번주 내로 중국인 PCR 검사 의무화 조치를 해제할 예정이어서 조만간 한국에 대한 중국인 단체 관광 불허 조치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주한중국대사관 관계자는 20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아직 중국인에 대한 한국 측의 입국 방역 제한 조치가 해제되지 않은 만큼 단체 관광객을 보낼 수 없다"며 "코로나 검사를 비롯 격리 조치가 해제되는 게 우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PCR 검사가 해제되지 않은 상황에선 단체 관광객을 보내는 것은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지난 18일부터 한국인들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을 허가했다. 한국 정부는 이달 말까지 한·중 국제선 항공편을 주 80회로 늘릴 방침이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주 62회인 한·중 국제선 항공편을 이달 말까지 주 80회로, 다음 달부터는 양국 합의 수준인 주 100회까지 단계적으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주 내로 PCR 검사 의무화 조치도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맥락에서 우리 정부가 중국인에 대한 PCR 검사 의무화 조치를 해제할 경우 중국의 한국에 대한 단체 관광 재개는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이 지난 6일 정한 ‘단체여행 허가국’을 보면 싱가포르, 태국, 필리핀 등 20개국인데, 한국은 빠져있다.

중국 측이 국내 방역이 완전히 해제되기 전까지는 단체관광객을 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만큼 양국 간 관광 정상화의 '마지막 허들'은 PCR 검사 해제가 될 전망이다.
 
중국대사관 관계자는 "최종 결정은 중국 당국에서 할 것"이라며 "중국과 한국이 정상적인 인적 교류 회복을 위해 서로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은 관광업계에서 '큰손'으로 불린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중국인 관광객은 약 600만명에 달한다. 전체 방한 관광객(약 1750만명)의 34.4%를 차지했다. 가장 많이 한국을 찾은 국가로 꼽혔다.
 
앞서 정부는 중국 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상황 등을 고려해 지난달 2일부터 중국 내 공관에서 외교·공무, 필수적 기업 운영 등의 목적을 제외한 한국행 단기 비자 발급을 하지 않았다. 또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등 방역을 강화해 왔다.
 
중국 정부 역시 상호주의 원칙을 고수하며 한국인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을 지난달 10일부터 제한했다. 한국 정부의 단기비자 발급 제한에 대한 보복조치였다. 이에 정부는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 단계로 접어든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달부터 중단해온 중국인에 대한 단기 비자 발급을 지난 11일부터 재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빠르고 좋은정보 소식 감사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