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긴급구호대 2진 21명 파견...박진 외교장관 "이재민 지원 집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2-15 19: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구호대 2진 안전 여부...현지 경찰과 협의 중

  • 텐트, 담요 등 55톤 구호물품...16일 구호대 2진과 출발

박진 외교부 장관이 1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튀르키예 지진 피해 지원 관련 제2차 민관합동해외긴급구호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강진 피해가 발생한 튀르키에에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 2진 파견을 결정하고 이재민 지원과 재건사업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외교부에 따르면 구호대 2진은 외교부 2명과 국립중앙의료원·한국국제의료보건재단·국방부로 구성된 KDRT 보건의료팀 10명,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5명, 민간긴급구호단체 4명 등 총 21명으로 꾸려진다.
 
긴급구호대 1진과 달리 이재민 구호와 재건, 튀르키예 정부의 지원사업을 파악하는 게 이들의 주요 임무다. 구호대 2진은 현지에서 7일 동안 활동할 예정이다. 튀르키예 현지 치안상황이 악화되면서 구호대 2진의 안전 문제는 현지 경찰과 협의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주재국 정부와의 협의에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진 장관은 이날 협의회 모두발언에서 "구호대 2진은 튀르키예 측 요청을 반영해 이재민 구호와 향후 재건 활동에 관해 협의하고 현황을 파악할 20여 명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텐트와 담요 등 55톤(t)에 해당하는 구호물품도 2진 출발과 함께 군 수송기 2대 및 민항기 편으로 튀르키예 측에 최대한 신속히 전달할 예정이다. 텐트 총 1030동과 담요 3260장, 침낭 2200장 등 민관이 함께 마련한 물품들이다.
 
박 장관은 "현재 지원 활동은 생존자 구조에서 이재민 구호 및 재건 단계로 전환 중인 것으로 보인다"며 "튀르키예 정부도 이제 구호 인력보다 구호 물품 지원을 최우선 순위로 요청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갈 곳을 잃은 이재민들이 임시 거주할 수 있는 텐트가 많이 필요하다"며 "추운 겨울밤에 덮고 잘 수 있는 담요와 같은 물품, 의류가 아주 시급하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호대 2진은 오는 16일 밤 군 수송기 편으로 출발해 구호대 1진과 교대할 예정이다. 구호대 1진은 오는 18일 서울에 도착한다. 2진 파견과 관련해 별도의 출정식은 없다. 
 
외교부 당국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구호대 1진이 구조활동을 벌이는 현장은 극심한 추위 속 수도와 전기가 끊겨 열악한 상황에 직면했다"며 "골든타임이 지나 구조 가능성도 희박해 진 데다 치안 상황도 악화 되면서 구호대원에 대한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지 활동 중인 16개국의 구호대도 활동을 종료하고 철수 중이다"라며 "현지 정부 행정력에 한계가 있어서 여러 나라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당국자는 또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했기 때문에 이재민 지원이 우선이라고 판단했다. 재건은 그 이후 과제가 될 것이다"라고 했다.
 
총 118명으로 구성된 구호대 1진은 피해 지역인 튀르키예 하타이주 안타키아 지역에서 구조 활동을 벌여왔다. 이들은 지난 7일 현지로 출발, 현지시간 9일부터 구조활동을 시작해 총 8명의 생존자를 구조했다.
 
한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튀르키예에서 지진 사망자가 3만 5418명, 부상자가 10만 5505명으로 추가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은 1939년 12월 27일 동북부 에르진잔 지진 피해(3만2968명 사망)를 뛰어넘어 튀르키예에서 일어난 최악의 자연재해가 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