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김건희 임용심사 부적절' 국민대 감사결과 비공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세종=조현미 기자
입력 2023-01-09 15: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강민정 의원 자료요구에 '비공개' 답변

  • "개인정보 다수·익명이어도 대상자 특정"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인 신년 인사회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가 국민대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겸임교수 임용심사가 부적절했다고 결론지었지만 해당 내용을 일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교육부는 내부 검토를 거쳐 이런 내용이 담긴 국민대 감사결과를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교육부는 비공개 배경에 대해 "개인정보가 다수 포함돼 있고 익명 처리 시에도 대상자가 특정될 수 있다는 점, 공개로 인해 향후 공정한 업무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할 만한 정보에 해당된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강 의원실에 서면으로 답했다.

그러면서 "국민대 특정감사 결과는 지난해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언론에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통상 감사관실이 주관한 종합·재무·특정감사 최종 처분이 확정되면 교육부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대학 특정감사 결과를 비공개한 사례가 국민대 외에도 15건이 더 있다며 특혜는 아니라는 취지의 답변을 강 의원실에 보내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월 특정감사 결과 국민대가 김 여사의 겸임교원 임용지원서에 쓴 학력과 경력이 사실과 달랐는데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며 국민대에 '기관 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국민대는 이에 반발해 같은 해 4월 행정심판을 청구했지만, 행정심판위원회가 그해 11월 각하 처분을 내리면서 처분이 확정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1개의 댓글
0 / 300
  • 공개해야 하는걸 공개 하지 않는것도 법을 어기는 것이다 윤석열 교육부는 국민대 감사결과를 홈페이지 공개 하라!국민의명령이다!공개해야 하는걸 공개 하지 않는것도 법을 어기는 것이다 윤석열 교육부는 국민대 감사결과를 홈페이지 공개 하라!국민의명령이다!공개해야 하는걸 공개 하지 않는것도 법을 어기는 것이다 윤석열 교육부는 국민대 감사결과를 홈페이지 공개 하라!국민의명령이다!공개해야 하는걸 공개 하지 않는것도 법을 어기는 것이다 윤석열 교육부는 국민대 감사결과를 홈페이지 공개 하라!국민의명령이다!

    공감/비공감
    공감:4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