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월드컵 16강' 벤투호와 8일 만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2-07 11:1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오찬에서 만찬으로 변경...벤투 감독, 주장 손흥민 등 선수단 참석할 듯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주장 손흥민 선수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저녁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축구대표팀과 만찬을 함께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 선수 등 선수단 대부분이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실은 7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내일 저녁 카타르 월드컵에서 선전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만찬을 함께하며 격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소는 비공개다.
 
당초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전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온 힘을 다한 대표팀이 귀국하면 격려의 시간을 갖게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르면 모레(8일) 오찬을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1개의 댓글
0 / 300
  • 오찬은 점심, 만찬은 저녁. 결국 이 핑계로 한잔 땡기겠다 이거지.ㅉㅉ

    공감/비공감
    공감:4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