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6만대 돌파 눈앞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2-11-24 08:1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인기 SUV '티구안'…2008년 7월 국내에 첫선

폭스바겐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구안이 지속적인 인기를 나타내고 있다.
 
폭스바겐은 24일 티구안의 국내 누적 판매량이 5만9532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량은 2691대다.
 
2008년 7월 국내에 출시한 티구안은 안정된 기본 성능과 실용성, 합리적 가격을 특징으로 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2020년에는 수입 SUV 중 유일하게 누적 판매량이 5만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티구안은 경제성을 장점으로 한다. 2.0 TDI 엔진 모델의 복합연비는 리터(L)당 15.6㎞(도심 14.2㎞, 고속도로 17.6㎞), 2.0 TDI 4모션은 L당 13.4㎞(도심 12.3㎞, 고속 15.0㎞)다. 공인 연비보다 실주행 연비가 뛰어난 점이 차량 소유자에게 큰 매력으로 작용한다는 게 폭스바겐의 설명이다.
 
여기에 2.0 TDI 엔진과 7단 DSG 변속기가 결합해 최고 출력 150마력에 최대 토크가 36.7㎏.m으로 구동 성능까지 뛰어나다. 1600~2750rpm대의 넓은 실용 영역에서 최대 토크가 발휘돼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도 강력한 구동력을 발휘한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올 연말에 접어들며 티구안의 물량 수급이 완화되면서 빠른 출고가 가능해 수입 SUV 차종 가운데 티구안의 위치는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형 티구안 올스페이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