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2200조 지방채 시장에 압박 가중... '부동산 살리기' 난항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11-10 16:5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중국 원저우시 아파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부동산 시장 침체로 인해 지방채 시장에 압박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의 '부동산 살리기'도 쉽지 않은 양상이다.
 
10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지방 정부들이 침체에 빠진 부동산 시장의 ‘백기사’로 구제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지방 정부의 재무적 부담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지방정부 산하의 ‘LGFV(지방정부 융자기구)’들은 올해 초부터 부동산 개발업체들을 제치고 중국 토지 매입 시장의 ‘큰 손’으로 자리잡으면서 헝다그룹 등 채무 불이행에 빠진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미완성 프로젝트를 대거 매입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LGFV들이 부동산 시장에 점점 빈번하게 개입함에 따라 지방정부의 재정 안정성 측면과 관련해 경고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LGFV들의 잦은 부동산 시장 개입이 이들의 신용도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싱가포르 소재 크레딧사이트의 선임 크레딧 연구원 젤리나 정은 중국 정부가 경기 침체 중에는 LGFV에 의존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정책 방향이 바뀌게 되면 LGFV 공공 채권의 채무 불이행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중국은 지방 정부채를 씻어내는 것에 열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LGFV들이 직접적으로 부동산 시장 구제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가장 약한 고리’, 즉 부동산 부문의 건전성에 대해 새로운 우려가 생겨나고 있다. 
 
블룸버그는 “만일 디폴트가 생기게 되면 (부동산) 시장에 또다른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며 “LGFV가 발행한 11조6000억 위안(약 16조 달러, 한화 기준 약 2200조 원) 규모 채권은 중국 지방채 시장의 약 1/3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부동산 시장은 작년 대표적인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의 디폴트를 비롯해 여러 부동산업체들이 디폴트 및 재정적 문제를 겪은 가운데 중국 경제의 잠재적 뇌관으로 전락한 상태이다.
 
중국은 경제 내 25~30% 가량의 비중을 차지하는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성장 동력도 급속히 냉각되고 있지만 현재 부동산 시장의 사실상 ‘큰 손’인 지방정부들의 재무적 부담도 늘어남에 따라 ‘부동산 살리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