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대 성수품 평균가격, 1년 전 추석 가격 수준으로

  • 역대 최대 수준인 23.0만t 공급…양파 10% 할당관세

  • 할인쿠폰 최대 650억원 투입…성수품 20~30% 할인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과일 물가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석을 한 달 앞두고 밥상물가에 비상이 걸리자 정부가 서둘러 민생안정대책을 내놨다. 정부는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총동원해 사과·배·돼지고기 등 20대 성수품의 가격을 작년 추석 수준으로 안정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오전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서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추석만큼은 어려운 분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가족과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잡아야 한다"며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성수품을 공급하고, 정부도 할인쿠폰 등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아주경제]



농축산물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7월말 기준 20대 성수품 평균가격은 전년 추석기간 대비 7.1% 상승했다. 봄가뭄에 폭염이 덮친 탓이다. 최근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추석 전까지 농축산물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0대 성수품 평균가격을 1년 전 추석 가격 수준까지 낮추기로 했다. 이를 위해 방출·긴급수입 등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 20개 품목을 역대 최대 수준인 23.0만톤을 공급한다. 평시 대비 1.4배 많은 물량이다.

최근 가격이 급등한 배추·무는 각각 1.6배, 1.3배 공급한다. 이른 추석으로 사과·배·밤은 3배, 대추는 10배 이상 물량을 푼다. 비축 물량을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공급해 그만큼 가격을 낮춘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파 9만2000톤에 대해 10%의 할당관세를 적용한다. 축산물의 경우 한우 암소와 돼지에 대한 도축 수수료를 정부가 지원한다. 

최근 집중호우에 따른 수급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우선 중부권 품목 중심으로 관계기관 합동 작황관리팀이 운영된다. 배추·무·감자에 대해 25~50%의 약제 할인과 배추 150만주에 대한 예비묘 공급 등도 지원된다.

추석 성수기 할인쿠폰은 최대 650억원 투입해 20대 성수품 20~30% 할인을 시행한다. 

8월 15일부터 9월 12일까지 진행되는 '추석맞이 농축수산물 할인대전' 기간 동안 쓸 수 있는 쿠폰이다. 전통시장은 할인행사별 3만원, 나머지 대형마트 등은 할인행사당 2만원의 할인 쿠폰을 공급한다. 할인 쿠폰액만큼의 할인되는 가격은 정부 지원으로 해결한다. 

정부는 일일 가격 점검, 가격정보 공개, 수송·통관 지원 등 대응체계를 만들어 추석 기간동안 매일매일 물가 상황을 살필 예정이다. 특히 물가안정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20개 품목 수급·가격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불안조짐 포착 즉시 보완조치를 추진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