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 정부 출범 후 남북 첫 만남
 

박진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지난 4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며 각국 외교 수장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4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만찬 현장에서 안광일 북한 측 대표인 주아세아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남북 당국자가 대면 접촉한 것은 이번에 처음이다.
 
5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전날 주최 측에서 준비한 CICC 행사장 '갈라 만찬'에서 안 대사와 만나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 
 
박 장관은 미리 와 있던 안 대사에게 먼저 다가가 "반갑다. 박진 장관이다"라며 "아세안 전문가로서 합리적인 분이라고 들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이 이어 최선희 외무상이 지난달 당 전원회의에서 외무상과 통일전선부장에 새로 임명된 것과 관련해 "취임 축하한다고 전해달라"고 하자, 안 대사도 인사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이 끝난 후 퇴장할 때에도 박 장관과 안 대사는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
 
양측은 5일 예정된 ARF 외교장관회의에서도 조우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다자안보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통상 북측에서는 외무상이 참석해왔다. 이에 박 장관 취임 후 첫 ARF 회의인 만큼 남북 양국의 외교장관이 만나게 될지 주목됐다.
 
다만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최 외무상이 직접 참석하지 못하고 안 대사를 파견한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