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코로나19로 중단...사내 공모 통해 사업명 '무지개'로 확정
삼성디스플레이가 1995년 시작된 삼성의 무료개안사업을 이어받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임직원 공모를 통해 새 사업명을 '무지개(무료지원개안사업)'로 정하고 실로암 안과병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코로나19로 주춤했던 무료개안사업을 본격적으로 재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새 사업명 관련 사내 네이밍 공모에는 총 1400여 건이나 몰렸다. 회사 측은 눈 질환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밝은 빛과 희망을 선사한다는 의미로 무지개라는 사업명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무료개안사업은 1995년 시작된 삼성의 대표 사회공헌사업(CSR) 중 하나며, 그동안 눈 질환과 시력 저하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환자 23만명에게 무료 안과 진료와 수술을 지원해왔다. 2020년 삼성디스플레이가 사업을 담당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활동이 중단됐다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사업을 본격 재개한다.

 

윤성희 삼성디스플레이 인사팀장(부사장·왼쪽)과 김선태 실로암안과병원장이 지난달 26일 서울 실로암 안과병원에서 무료개안사업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사업 재개에 앞서 안과 질환에 대한 의료비 혜택이 확대되는 등 국내 의료 환경 변화를 고려해 무지개 사업 분야와 대상을 전문적인 안과 진료와 검사, 수술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으로 확대한다. 보건의료 및 사회복지 분야 전문가 5명으로 꾸려진 운영위원회도 발족해 실제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시력 저하로 어려움을 겪는 대상자들이 마음 편히 병원 진료와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무지개 헬퍼' 봉사팀도 운영할 예정이다. 임직원 150여 명으로 이뤄진 '무지개 헬퍼' 봉사팀은 사업 대상자가 주거지역에서 병원까지 보다 편리하게 오갈 수 있도록 차량 지원과 이동 보조 등을 지원한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무지개 사업 재개를 기념하고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5월 2일을 '무지개 데이'로 지정했다. 사업장 내에서 경영진 및 임직원 5000여 명이 참여해 지역 어린이 초청행사, 포토존 인증샷 이벤트 등을 개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