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전망치로 매출 10조, 신규 주수 1.2조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시장 컨센서스를 넘어 창사 이래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2021년 연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연결기준) 매출 8조6852억원, 영업이익 7383억원, 당기순이익 4849억원의 누계 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대우건설은 2021년에 전년 동기 대비 6.7% 상승한 8조 68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부문 5조9016억원 △토목사업부문 1조4238억원 △플랜트사업부문 8732억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4866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5583억원) 대비 32.2% 급증한 7383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최근 5개년 중 최대치였던 작년(6.9%)보다 1.6%포인트 더 상승한 8.5%를 기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분양가 규제와 코로나19 팬데믹 등의 영향으로 국내외 일부 현장 착공이 지연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주택사업부문의 견고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나이지리아, 이라크 등 국내외 현장의 수익이 안정화되면서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2만8344가구를 공급하며, 3년 연속(2019~2021년) 국내 주택공급 1위 자리를 지켰다.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과천 주공5단지, 흑석11구역 등 총 15개 프로젝트, 총 3조8992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원청으로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LNG Train7, 수의 계약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현장 등 고수익 프로젝트의 매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2826억원) 대비 71.6% 증가한 4849억원을 기록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속적인 재무구조개선 활동을 통해 부채비율을 2019년말 고점(290%) 대비 65%포인트 감소한 225%까지 낮췄으며, 현금중심경영의 성과로 활용 가능한 현금성 자산 보유금액이 1조원 이상으로 늘어났다. 

2021년 신규 수주는 11조 830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2020년말 보다 9.1% 증가한 41조 6000억원의 풍부한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액 대비 4.8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날 매출 10조원, 신규 수주 12조2000억원의 2022년 영업실적 전망치도 함께 공시했다. 

올해 대우건설은 지난해 이연된 수원 망포지구, 양주역세권 등 수익성 높은 자체사업을 포함해 전국 유망 분양 지역에 총 3만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작년 최대 수주실적을 기록한 도정 사업지들이 올해 본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수주로 인식되고, 최근 수년간 꾸준히 증가한 분양 및 입주 물량이 안정적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서는 이라크, 나이지리아 현장의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유가 및 LNG 가격 상승에 따라 경쟁 우위 전략 공종, 거점 국가를 중심으로 발주 시황이 개선될 것으로 보여 올해 목표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는 '안전하지 않으면 일하지 말라'는 원칙하에 모든 경영활동의 최우선 가치를 '안전'에 두고 기본을 중심으로 한 핵심역량 강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신성장동력 확충에 전사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며 "새로운 대주주 중흥그룹과 시너지를 통해 대한민국 1등 건설사로서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