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사실과 달라…내려줄 것 요청"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가 무속에 중독됐다는 언론 보도에 국민의힘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해당 언론사와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익명의 제보자들 얘기를 듣고 쓴 것 같으나 기초 사실의 검증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기사는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을 담고 있어 기사를 내려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작년 11월 무속인 제보자로부터 제보를 들었다며 서울 역삼동 음식점에 차린 '굿당'이 윤 후보 캠프 역할을 하고 무속인들을 끝없이 교체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는데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기자가 다른 사람이 작성한 칼럼을 인용해 '손바닥의 왕자를 그린 것은 J도사이고, 윤 후보를 도울 사람을 관상 면접을 봤다'는 취지로 기사를 썼다면서 "(작성자가)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글을 내렸는데 검증 없이 그대로 옮긴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전 모씨의 딸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단 한번도 온 사실이 없다"면서 "버젓이 전 모씨의 딸이 코바나컨텐츠에서 SNS 사진을 올린 의혹과 얽혀 있다는 식으로 썼다"고도 반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국힘은 말이 되는 소리를 지껄여라. 녹취파일 곳곳에 근거가 차고 넘치는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고 해가 가려지는가? 철천지 원수놈 국힘!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