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글로벌 브랜드 빌더 ‘슈퍼블릭(Supublic)’을 투자처로 선정하고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슈퍼블릭은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분석·기획하고 협업사와 새로운 브랜드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하이트진로는 빠른 성장을 이루고 있는 슈퍼블릭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
 
기후 변화 등 세계가 직면한 심각한 문제에 관심을 갖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하는 슈퍼블릭의 핵심 가치가 하이트진로와도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2020년 2월 설립된 슈퍼블릭은 같은 해 6월 ‘신개념 세정제’를 출시해 호평을 받았다. 환경부 그린뉴딜 친환경 기업에 선정되는 등 친환경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올해에도 바이오헬스, 커스텀가전 브랜드 개발 등을 통해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허재균 하이트진로 신사업개발팀 상무는 “급격하게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 패러다임에 맞춰 올해도 다양한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