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빙둔둔(氷墩墩).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다. 중국 국보 격 동물 판다가 오색 얼음옷을 입었다. 얼음을 뜻하는 '빙'은 순결·강인함을, 작고 통통한 아이를 부르는 애칭인 '둔둔'은 활발·건강함을 상징해 올림픽 정신과 통한다. 중국 우호 사절로도 불리는 판다, 빙둔둔의 한달 후 베이징에서 활약을 기대해볼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