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정훈 대표이사 “사회적 기업 활동 적극 참여로 ESG 경영 앞장”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가 ‘비전 2024 선포식’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이도 제공]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전문 플랫폼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제2의 도약을 위한 ‘비전 2024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도는 이번 비전 선포식에서 ‘2024년 유니콘 기업 도약’이라는 목표와 ‘WE Are Here For Your Greater Life!(더 나은 삶의 질을 위해 기여한다)’라는 비전을 임직원들이 공유하며 의지를 다졌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비전 선포식은 창립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발자취를 소개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최정훈 대표이사의 ‘비전 2024’ 선포 및 ‘CEO와의 대화’에 이어 각 사업본부 ‘비전 2024’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정훈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밸류업(Value-UP) 확대 △독립법인 업계 1위 △유니콘 도약 △사회공헌 확대 등 4가지 키워드를 핵심으로 제시했다.
 
최정훈 대표는 “저평가된 자산을 금융 전문성과 사후 운영관리를 접목한 새로운 아이디어로 가치를 극대화하고 있다”며 “그동안 어떤 분야의 자산이든 1~2년 만에 빠르고, 정확하게 밸류업(Value-UP)하는 차별화된 플랫폼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실제 이도의 밸류업 플랫폼을 거쳐 현대화 작업이 이뤄진 인천의 수도권 환경 산업폐기물 사업장은 3년 만에 매출액이 230억원에서 480억원으로 뛰었고, 충청북도에 위치한 클럽디 보은 골프장은 자산가치가 1000억원으로 2배 이상 상승했다.
 
또한, 공실률이 100%였던 프라임오피스 씨티스퀘어는 4개월 만에 공실률이 ‘제로’로 낮아져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같은 밸류업 플랫폼으로 ㈜이도는 환경 및 인프라, 골프, 부동산, IT 등 4개 핵심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올해 기준 기업가치가 5000억 원으로 약 5년 만에 13배나 성장했다. 아울러 현재 이도는 태양광 및 풍력 등 신재생, 항공 및 Attraction 등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신사업 진출도 추진 중이다.
 
최정훈 대표는 제2의 도약을 위한 새로운 경영 방향도 제시했다. 그는 “2022년부터는 현재 핵심 4개 사업을 각각의 종합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독립법인 형태로 운영할 것”이라며 “각 독립법인 업계 1위 및 해외 진출 등을 통해 기업가치 1조원의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기업으로의 역할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정훈 대표는 “사회적 책임을 위한 ESG 강화는 기업의 숙명”이라며 “폐기물 처리, 골프 서비스를 통한 즐거움 제공 등 도움이 되는 비즈니스 운영을 넘어 사회 기여 프로그램 확대로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