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차 혁명委, 행사 시작 전 일방 통보

  • 최연소 장관·천재 해커 등 이력 화제

프랑스 의원사절단 일행이 15일 대만이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랑스 의회는 지난달 29일 대만의 국제기구 참여를 지지할 것을 프랑스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찬성 39표, 반대 2표, 기권 3표로 통과시킨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대만 외교부 제공]

청와대는 22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탕펑(唐鳳·오드리 탕) 대만 디지털 장관에 연설을 요청했다가 취소한 것에 대해 “중국을 의식해서라기보다는 우리 외교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만 장관급 인사를 초청했다가 취소한 것은 외교 결례라는 얘기가 나오는데 (취소 배경을) 어떻게 파악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정책 콘퍼런스에 대만 디지털 장관인 오드리 탕이 참석하기로 했다가 취소된 것은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날 외교부의 입장과 같은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대만과 경제·문화 등 비공식 관계, 그것을 통한 실질 교류를 지속적으로 증진시켜 나간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위원회가 지난 16일 주최한 ‘2021 4차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콘퍼런스’에 탕 장관이 온라인 연설 요청을 받았지만 한국 측이 당일 행사를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취소했다고 밝혔다.
 
대만과 우리 외교부 모두 초청 취소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를 두고 정부가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국제행사에서 대만 정부 인사의 연설을 취소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실제 탕 장관은 이달 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재로 열린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차이잉원 (蔡英文) 총통을 대신해 대만 대표로 참석했었다.
 
탕 장관은 대만 최연소 장관으로, 청소년 때부터 ‘천재 해커’와 창업자로 주가를 높인 인물이다. 또한 트랜스젠더이자, 사회운동가로 활동해왔다.
 
한편 청와대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해 논의가 진행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논의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내일 한·중 외교차관 (화상) 회의에서도 건설적인 논의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