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모빌리티, 렌터카연합회와 MOU

카카오모빌리티와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렌터카 플랫폼 중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의 이동 앱 ‘카카오T’로 렌터카를 대여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모빌리티와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이하 렌터카연합회)는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렌터카 플랫폼 중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중소렌터카사업자는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렌터카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전국 각지에 분포된 중소사업자들의 렌터카를 활용해 서비스를 중개한다. 카카오 렌터카 플랫폼은 이달 중에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와 렌터카연합회는 플랫폼 중개서비스 가격, 품질의 표준화를 구축하고 플랫폼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상생 모델을 발굴한다.
 
이번 협약은 카카오모빌리티가 플랫폼 요금, 수수료 인상 등의 사업전반에 관하여 연합회와 상생협의체를 운영하여 중소사업자의 건의사항을 수렴하면서 사업을 추진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고객은 카카오T를 통해 어느 지역에서든 원하는 차종을 선택해 차량 대여가 가능하며, 교통사고 발생 시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수리비 과다청구 등의 소비자 피해에 대한 예방이 가능해진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렌터카 사업자와의 소통 채널을 확대해 일선 현장에서 힘쓰고 있는 렌터카 사업자 여러분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겠다"며 "렌터카 사업자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 동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