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GS리테일로부터 650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공시했다.
 
GS리테일은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약 1.3%를 인수하게 된다. 이번 투자로 카카오모빌리티는 5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GS리테일과 물류 시스템 고도화, 미래 신기술 분야에서 장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의 온·오프라인 유통, 커머스 역량에 카카오모빌리티의 빅데이터와 기술력을 접목하는 게 협력의 핵심이다.
 
양사는 친환경 전기차(EV) 기반 라스트마일 물류 거점을 구축하고, EV 확산을 위한 신사업 발굴에도 힘써 ESG 경영 확대에도 손을 맞댈 계획이다.
 
GS25, GS샵, GS더프레시, GS프레시몰 등 GS리테일의 다양한 유통망과 카카오모빌리티 서비스도 결합한다. 예를 들어 GS리테일 매장을 카카오T 퀵 서비스의 오프라인 거점으로 활용하거나, 카카오모빌리티의 방대한 이동 빅데이터를 활용해 GS리테일의 물류 네트워크를 최적화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박승현 카카오모빌리티 시너지전략실 상무는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종합 커머스 역량을 보유한 GS리테일과의 협력을 통해 물류 분야 기술 혁신에 기여하고자 하며, 이를 통해 이용자의 생활 편의를 높이고, 업계 종사자와의 상생을 강화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