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 대구·경북 코로나19 병상 공유...도민 불안 해소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일 오전 행정안전부장관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 보유현황에 대해 경북권(대구·경북)으로 발표해 줄 것”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일 오전 행정안전부장관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 보유현황에 대해 경북권(대구·경북)으로 발표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지사의 이번 건의는 지역 내 상급병원 부재를 대구시와 업무협의를 통해 위중증환자 병상을 확보하고 있음을 알려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최근 전국적으로 고령층 확진자 급증에 따른 중증환자 병상 가동률이 증가하면서 중대본은 시도별 중증환자 보유 병상을 구분해 발표하고 있다.
 
이에 중증환자 병상이 부족한 경북의 경우 높은 가동률을 보이면서 지역주민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북에는 상급종합병원 부재와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가 동국대경주병원 1개소에 불과하다. 도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대구시와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역학조사, 병상 공유, 방역관리 분야에서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해 왔다.
 
특히, 중증환자 발생 시 경북에 병상이 부족할 경우 대구 상급종합병원 등으로 신속히 이송해 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해 왔다.
 
이철우 도지사는 "최근 위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고령층 확진자의 증가가 우려스럽다”라며, “도내 전담치료병상 추가 확보를 위한 노력과 함께 대구시, 지역의료계와의 협력을 통한 대책 마련 등 코로나19 병상 확보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