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1월 24일 저녁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초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선출된 직후만 해도 윤 후보와 이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최대 12%포인트까지 벌어졌으나 윤 후보의 컨벤션 효과가 잦아들면서 다시 '초박빙'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6일 공개한 차기 대선 다자대결 조사(헤럴드경제 의뢰, 23~24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후보는 42.0%, 이 후보는 39.8%로 집계됐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2.2%포인트로 오차범위 이내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4.4%),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3.2%) 순이었다.  

직선제 이후 역대 6번의 대선 중 선거 100일 전 실시했던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한 후보가 당선된 사례는 총 다섯 차례였다. 역대 대선에서 D-100 시점의 지지율 1위를 보이는 후보가 최종 당선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양강 구도를 형성하면서 제20대 대선 결과는 여전히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다.

앞서 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6일 전국 만 18세 1009명을 대상으로 조사(8일 공표)한 결과 윤 후보는 43.0%, 이 후보는 31.2%였다. 지지율 격차는 11.8%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같은 기관이 지난 19~20일 실시한(TBS 의뢰, 22일 공표, 이상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다자대결에서는 윤 후보 40.0%, 이 후보 39.5%로 둘 사이 격차가 일주일 만에 0.5%포인트 차이로 급격히 좁혀졌다. 

지난 5일 국민의힘 본경선에서 윤 후보가 확정되며 컨벤션 효과를 누렸지만, 이 후보 중심의 선대위 쇄신 작업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영입 난항 등이 지지율 격차를 좁힌 것으로 분석된다. 이 후보도 최근 과거 언행을 잇달아 사과하는 등 지지율 반등을 위한 시동에 나섰지만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권교체 여론이 정권연장을 압도하고 있는 점이 지지율 변수로 꼽힐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