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제공]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6일 국내 요소수 품귀 사태와 관련해 거점 주유소를 1400개까지 늘리고 요소수 여분이 어느 주유소에 얼마나 남아 있는지 인터넷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구 실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1만1000개 주유소 중 100개 주유소에 우선으로 하려니 (수요가) 너무 몰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구 실장은 "최대한 중국 이외 나라와도 요소수 공급 교섭을 추진하려고 한다"라며 "중국에서 들여오는 1만8700t 중 수입 절차가 진행 중인 게 6000t밖에 안 돼서 나머지는 검사 신청을 해 오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전에라도 물량을 신속히 확보하기 위해 호주에선 수송기를 통해 긴급히 가져왔다"며 "국내에서 군 등 공공 쪽에서 보유하고 있는 물량이 있어서 정부가 배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