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의문이 남는다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든 책임 추궁 필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온 국민이 검찰에 등을 돌리고 특검을 요구하는 마당에 무슨 조건을 건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이 후보가) 야당이 그렇게나 요구하던 특검에 대해 오늘에서야 ‘조건부’ 수용 의사를 밝혔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이날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특검과 관련, “검찰의 수사를 일단 국가기관이 하는 일이니 지켜보되 미진한 점, 의문이 남는다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로든 더 완벽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책임 추궁이 필요하고 그 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수사가 미진하다면’이라는 전제 자체가 틀렸다. 검찰의 대장동 수사는 이미 미진했다”면서 “한 달 반 가까이 진행된 검찰의 수사가 남긴 것은 어설픈 압수수색 촌극, 졸속 구속영장 기각으로 상징되는 부실수사, 늑장수사밖에 없다”고 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온 국민이 검찰의 무의지와 무능력을 목격한 상태다. 앞으로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 특검의 필요성을 더욱 선명하게 만든 기정사실”이라며 “이 후보의 말대로 정말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과 이 후보는 즉각 특검을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대장동 검찰 수사는 수사의지를 의심받을 정도로 이미 충분히 미진하다”며 “그런데 미진하면 특검받겠다는 것은 ‘안 받겠다’는 말장난”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후보도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쌍특검을 받겠다고 했으니 거부할 명분도 없다”며 “즉각 특검수용하는게 떳떳한 자세”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