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소방관 희생·헌신에 최고 예우로 보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1-11-09 09: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제59주년 소방의 날 메시지 맞아 SNS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제59주년 소방의 날을 맞아 “소방관의 희생과 헌신에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16만 소방 가족과 의용소방대원들의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소방에는 밤낮, 계절이 따로 없다. 소방관의 노고를 생각하는 하루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소방관들은 올 한 해 83만여곳의 재난현장에서 6만4000여명의 국민을 구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코로나 방역에서도 확진·의심증상자와 해외입국자, 예방접종 관련자 등 42만여명을 이송하는 신속함을 보여줬다”면서 “의용소방대도 187개 예방접종센터에서 최선을 다해 국민들의 안전을 살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소방의 날 기념식이 국립소방병원 건립 예정지에서 열리는 점을 언급, “국립소방병원은 2024년 ‘재난거점병원’으로 개원해 소방관들의 진료, 재활치료, 심신안정을 도울 것”이라며 “정부는 소방공무원 2만명 충원 약속을 지키고, 30%에서 80%까지 높아진 ‘구급차 3인 탑승’도 더욱 높여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방관은 현장에서 두 명을 구출해야 한다. 구조자와 바로 나 자신을 구하는 멋진 소방관이 되겠다”는 한 소방관 말을 인용, “국민들은 소방관을 깊이 신뢰한다. 소방관 스스로의 안전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소방관들의 생명과 건강은 정부와 국민이 함께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올 한 해 소방관들은 많은 분들이 탈진을 겪으면서 고유의 업무에 더해 방역 지원까지 있는 힘을 다했다”면서 “오늘 하루 소방관들에게 ‘고맙다’, ‘애쓰셨다’고 인사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