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자회사 SK온이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하고 배터리 사업 인재 발굴에 나섰다. 

SK온은 생산기술, 품질관리, 연구개발(R&D), 비즈니스, 경영지원 등 분야에서 신입사원들을 채용한다고 1일 밝혔다.

생산기술, 품질관리 분야 신입사원은 미국, 유럽, 중국 등 해외거점에 주재원으로 파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별도의 교육을 진행한다.

SK온이 생산기술과 품질관리 분야에서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려는 이유는, 해외 생산 거점을 빠르게 늘려가고 있어서다. SK온의 수주 잔고는 1600GWh 이상으로, 이미 글로벌 배터리 기업 최고 수준이다. 대규모 납품을 하기 위해 미국, 유럽, 중국 등에 대규모 공장을 짓고 있다.

SK온은 이달 14일까지 글로벌 신입 지원 서류를 접수하고, 이후 필기전형 및 면접 전형을 진행한 후 올해 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경력사원 채용은 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해 생산, 품질, R&D 등 분야 인재를 지속해서 확보할 계획이다.

SK온은 출범 직후인 10월 초 경영진들이 직접 미국에서 해외 인재들을 영입하기 위해 글로벌 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이후 최근까지는 미국 중부, 남부 지역 7개 대학 이공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캠퍼스 채용을 실시했다.

정인남 SK온 배터리기업문화실장는 “독보적인 안전성으로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SK온의 해외 사업을 책임질 미래 인재를 선발하고 육성해 기술 리더십을 지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배터리 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