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NK금융]


BNK금융그룹이 지난 3분기 기준 275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총 7434억원으로 작년 1년 간 순익인 5193억원을 넘어섰다.

28일 BNK금융그룹은 올해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BNK금융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3분기 누적 기준 3681억원, 2289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BNK 측은 "자산규모가 늘고, 건전성 관리에 따른 대손비용이 줄어들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BNK계열사인 BNK캐피탈은 전년 동기 대비 470억원 증가한 1108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BNK투자증권은 IB부문의 수수료수익과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고르게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620억원 증가한 981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그룹 전체에서 비은행부문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8.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은 BNK캐피탈과 투자증권을 중심으로 한 투자전문금융그룹으로의 전환이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자평했다.

고정이하여신(NPL)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48%포인트, 0.28%포인트 하락한 0.46%, 0.33%를 기록했다.

BNK금융은 이번 실적을 기반으로 주주환원정책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정성재 BNK금융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이러한 경영성과를 바탕으로 지역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실적개선의 성과가 주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전년 대비 배당성향 상향 등 주주환원정책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