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학과 산학연계·ESG 프로그램 등 강화 방침
  • 정부 파트너십 체결…벤 처·스타트업 육성 ‘탄력’
구광모 LG 회장이 그룹 차원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며 ‘구광모식 인화(人和) 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지금까지 그가 스타트업·벤처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것과 맞물려 ‘젊은 혁신’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1일 구 회장은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LG는 앞으로 3년간 직접 채용 3만명을 포함해 총 3만9000개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LG는 최근 3년동안 연간 1만명 규모의 채용 규모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올해 주력 계열사인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철수하고 LX와의 계열분리로 인해 그룹 규모가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내년에 1만명 규모를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실질적으로는 10% 가량 확대되는 셈이다.

직접 채용에 더해지는 9000개 일자리는 산업생태계 지원·육성을 통해 창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학과의 산학연계를 통해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확대한다. 또한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일자리 창출과 연관이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그램 ‘LG 소셜캠퍼스’, ‘로컬밸류업프로그램’ 등도 강화한다.

LG는 이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그간 약 6000개 일자리를 만드는 효과를 창출해왔다. 이번 발표에 따른 관련 사업 강화로 이 효과가 9000명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LG는 기대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날 정부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고용과 벤처·스타트업 등을 강조하는 LG그룹의 행보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람을 아끼고 서로 화합한다’는 뜻을 지닌 인화는 역대 LG 회장들을 대표하는 경영 방식으로 유명하다. 이와 같은 그룹 문화 덕에 재계에는 LG 구성원들은 비교적 애사심이 높다는 인식이 자리 잡았다.

고객을 LG의 팬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지속 강조하는 구 회장에게는 ‘LG맨’들이 가장 든든한 ‘LG팬’인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청년희망ON 참여를 계기로 채용 규모 확대를 꾀하고 청년 세대를 LG 팬으로 끌어안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구 회장이 지속해서 강조한 ‘벤처 정신’에 대해서도 환기가 이뤄질 전망이다. 구 회장은 미국 실리콘밸리에 기업형벤처캐피탈(CVC)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설립하는 등 스타트업·벤처 투자와 개방형 혁신을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LG사이언스파크를 찾아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과감하게 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라며 “과감한 도전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구광모 LG 회장(오른쪽)이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 내 LG전자 HE연구소를 방문해 OLED 대세화 추진 현황을 살피고 있다.[사진=LG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