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항공우주 주가가 상승세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1시 기준 한국항공우주는 전일 대비 2.29%(750원) 상승한 3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 시가총액은 3조2654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피 104위다. 액면가는 1주당 5000원이다.

한국항공우주 주가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를 앞두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21일 오후 누리호를 발사할 예정이다. 1차 발사는 오후 3∼7시 사이로 잡혔으며 큰 변수가 없다면 오후 4시 발사가 유력하다.

2010년 3월 개발사업이 시작된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하기 위해 제작됐다.

누리호는 총 길이 47.2m, 중량 200톤의 복잡한 구조물로, 누리호의 '심장'인 엔진은 설계, 제작, 시험 등 개발 전 과정을 국내 연구진과 기업이 맡아 완성했다.

누리호 부피의 약 80%를 차지하는 탱크 역시 모두 국내 기술로 만들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