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서대문역 사거리로 이동하던 민주노총 시위대 일부가 경찰의 행진 저지에 맞서 항의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시위대간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사진=김슬기 수습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 및 총파업 대회 개최 시각인 20일 오후 2시 전후로 서대문역 인근에서 시위대 일부와 경찰 간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시청, 광화문 일대에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다가 오후 1시30분쯤 공지가 공유되자마자 일시에 서대문역 사거리를 향해 깃발을 들고 행진했다.

이들은 곧바로 도로를 점거하고 총파업대회를 시작했고, 서울시청과 광화문 주변에 밀집했던 경찰도 급하게 철수해 서대문역과 대한문 방향으로 이동했다.

경찰과 집회 참가자 간 충돌은 이 과정에서 벌어졌다. 충돌이 발생하자 행진은 잠시 중단됐고 이 과정에서 시위대 선두에 위치한 민주노동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 조합원들은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행진을 잠시 중단하고 방역복으로 갈아입기도 했다.

이후 시위대는 서대문역 사거리를 향해 행진했다. 서대문역 사거리에 도착한 시위대는 도로에 앉아 서대문역 사거리 버스전용차로 가운데를 점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