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망률 45% 이르는 난치성 질환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랩셀이 급성호흡곤란증후군(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ARDS) 줄기세포 치료제 임상에 본격 돌입한다.

GC녹십자랩셀은 20일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치료제 후보물질인 'CT303'의 1상 임상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환자 8명을 대상으로 CT303의 일 회 투여 시 안전성, 내약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설계됐다. 임상은 다기관, 공개, 용량 증량의 임상 1상으로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은 외상이나 감염, 폐 질환 등의 원인으로 폐에 체액이 축적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코로나19 환자의 주요 사망원인이기도 하다. ARDS는 사망률이 약 45%에 이르지만 아직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어 의학적인 수요가 큰 난치성 질환으로 꼽힌다.

GC녹십자랩셀에 따르면 CT303은 10세 미만의 건강한 공여자에서 채취된 편도 조직을 이용해 제조됐으며, 면역조절 및 조직 재생 촉진 능력을 활용해 과도한 염증반응과 세포사멸을 보이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 환자에게 치료적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건선과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등 항염증 타깃의 줄기세포치료제 임상을 시작으로 재생의료 기반 3세대 줄기세포치료제의 개발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