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춘추관서 사전 브리핑…성공 시 세계 7번째 성과

국립중앙과학관에 전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연소시험에 사용된 실물 엔진 모습.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오는 21일 발사되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대해 “실패하더라도 우주개발 역량을 축적하는 자산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사전 브리핑을 통해 “안보기술로 국가 간 이전이 불가능한 고난이도 기술을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해 우리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우리 땅에서 발사할 수 있다는 것은 우리 국민과 함께 자긍심을 가질 만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누리호 1호 발사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에 투입할 수 있는 독자 우주발사체 우주 수송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발사에 성공하게 되면 세계 7번째로 성과를 거두게 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기업뿐 아니라 우주 소부장 분야의 중소기업들이 함께 개발에 참여해 국내 우주산업을 육성하는 기회가 됐다”면서 “향후 후속 발사체 성능의 고도화를 통해 2030년 달착륙선 자력 발사와 같은 도전적인 우주탐사도 추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점 등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누리호는 21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우주로 발사된다. 2010년 3월 개발 사업에 착수한 지 11여년 만이다.

또한 청와대는 2018년 누리호 시험발사체 발사, 아르테미스 약정 서명 등 문 정부의 우주개발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각별했다고 강조하고 “앞으로 발사체 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민간의 발사체 개발 및 양산 역량을 제고하는 등 민간 기업이 주도하는 우주산업의 생태계를 활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