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첼로스퀘어 4.0 서비스, 특송→항공·해상 국제운송 확대
삼성SDS가 디지털기술로 수·출입 물류 처리를 자동화하는 서비스 '첼로스퀘어(Cello Square)'를 개통하고 중소중견기업의 물류 견적, 계약, 운송, 트래킹, 정산 등 과정을 간편하게 직접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정보기술(IT) 기반 물류사업 확대에 나선다.

삼성SDS는 해외시장 진출 기업이 물류 전 과정을 직접 처리할 수 있는 IT기반 수출입 물류 서비스인 첼로스퀘어를 개발해 신규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품은 첼로스퀘어가 복잡한 수출입 절차와 운송업체의 물류 견적 지연, 운송 중인 화물 위치 확인의 어려움 등을 덜어 줄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수출기업은 첼로스퀘어에 접속해 화물의 특성과 물류상황에 따라 해상 FCL(대량화물)·LCL(소량화물), 항공 운송 운임 견적을 확인하고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다. 미국 아마존 입점사 가운데 판매된 제품을 배송하는 '아마존 풀필먼트 서비스'를 위한 특송·항공·해상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운송되는 화물 위치 정보를 실시간 확인하고 비상시 운영자와 1대1 상담으로 대응 가능하다. 운송 완료 후 정산 내역을 확인하고 분석보고서를 받아 물류비 절감, 효율화 방안을 파악할 수 있다.

첼로스퀘어는 수출기업에 온도·습도·충격에 민감하거나 고가인 상품의 배송상태(위치, 온도·습도·조도 등)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운송 관제 서비스와 화물 크기·수량을 AI로 분석해주는 최적 배송공간 추천 서비스를 지원한다. 아마존, 이베이 등 해외 마켓플레이스 배송주문을 관리하는 '플레이오토 글로벌' 시스템의 주문 정보를 연계해, 서비스내 통합 주문 확인과 운송장 출력 등 기능도 제공한다.

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부장(전무)은 "첼로스퀘어 4.0은 물류 편의성을 높이고 서비스 범위도 특송 중심에서 항공·해상 국제운송 서비스까지 확장했다"라며 "삼성SDS의 글로벌 물류 운영 경험에 디지털 신기술이 접목된 첼로스퀘어 4.0으로 수출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IT기술 강점을 극대화한 디지털포워딩(Digital Forwarding) 사업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삼성SDS는 IBK기업은행과 함께 연말까지 첼로스퀘어를 도입하는 중소·중견 수출기업 대상으로 물류비 할인, 환율·수수료 우대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삼성SDS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