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 중인 정은경 청장. [사진=연합뉴스]


17세 이하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첫날부터 사용 허가가 나오지 않은 모더나를 오접종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당국은 오접종자에게 관련 사실을 알리고,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늘(18일) 모더나 오접종 사례가 또 보고가 돼 마음이 무겁다”라며 “지자체로부터 상황 보고를 받았고 의료계 단체에 내부 공지를 요청해서 의협(대한의사협회)과 질병청이 긴급 공지를 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모더나의 백신은 18세 이상 사용 허가가 내려졌는데, 일부 의료기관에서 16~17세 청소년 접종에 모더나 백신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모더나가 17세 이하 연령에는 허가가 나있지 않기 때문에 접종을 했다면 오접종에 해당되지만 다른 국가에서는 허가를 받고 접종하는 곳도 일부 있다.

정 청장은 “오접종 사례에 대해서는 이상반응 여부에 대해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며 “의료계와 협력해서 안전접종이 진행될 수 있게끔 잘 관리하고 협력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