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與 대선 후보, 15일 민주당 의원총회 첫 참석
  • "그저께 저녁 8시쯤 통화...국감 이후 만나기로 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꽃다발을 들어올리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다음 과제는 더 나은 4기 민주정부를 통해 지금보다는 더 나은, 희망이 있고 기회가 넘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 "사실 우리의 승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다음 더 큰 과제가 놓여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해야 할 가장 큰 과제, 첫 번째 과제는 공정한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며 "공정한 나라를 우리는 보통 시대정신이라고 얘기하지만 사실 공정성이라는 것은 혼자 사는 세상이 아니라 함께 사는 세상에서 가장 중요하고 가장 초보적인 원리에 해당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가장 초보적인 원리가 시대적 화두라고 얘기될 수밖에 없는 이 상황이 사실 그렇게 좋은 상황은 아닌 것"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슬픈 일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공정성 회복을 통해 모두가 희망을 갖고 열정을 다할 수 있는 사회가 돼야 한다"며 "그 안에서 우리가 갖고 있는 사회적 역량들이 제대로 배분되고 제대로 효율을 발휘하는 게 사회 전체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 다른 과제로 민생을 거론하며 "통속적 언어처럼 들리지만 국가가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라면서 "우리 국가 구성원이 지금보다 좀 더 나은 삶을 살게 하기 위해 국가가 존재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물었다.

이어 "민생이 정치의 본연의 목표"라며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정치 본연의 과제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개혁에 대해서도 "반발과 저항 그 자체"라며 "더불어민주당에 우리 국민들께서 압도적인 다수석을 주신 이유가 그간 야당에 발목 잡혀 하고자 하는 일을 못했으니 앞으로는 그렇게 발목을 잡히지 말고 해야 할 일, 하고 싶은 일을 해내라는 뜻 아니었나 싶다"고 짚었다.

더불어 "지금까지도 잘해왔지만 앞으로도 더 개혁적이고 민생에 부합하는 정책을 많이 만들어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 저도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 등 당심이 쪼개진 상황을 염두에 둔 듯 "우리 민주당은 원팀 전통을 가지고 있다"며 "과거에도 그랬고 또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우리 모두 작은 차이를 넘어서서, 경쟁 기간의 갈등을 다 넘어서서 오히려 에너지로 만들어서 더 큰 힘으로 승리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차이를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콘크리트가 되기 위해서는 시멘트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큰 차이들이 오히려 큰 시너지의 원천이라는 생각으로 우리가 서로 조금씩 인정하고 또 존중하고 함께할 때 1 더하기 1은 2가 아니라 3이 되고 4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큰 힘이 돼 우리가 맞이하게 될 큰 장벽들을 쉽게 넘어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함께 경쟁했던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께서 정말 훌륭한 자질과 또 품격과 역량을 가지고 계신다. 그중에서도 많이 부족한 저를 이렇게 후보로 선택해주신 데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릴 뿐 아니라 깊은 책임감과 실천으로 다시 갚아 드리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에 대해서도 "그저께 저녁 8시쯤 제가 전화를 드렸다. 사실 전화를 받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콜백을 해주셔서 우리 당을 위해 무엇을 할지에 대한 말씀을 들었고 격려 말씀도 들었고 또 국정감사가 지나면 만남을 갖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를 논하자는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또 "이낙연 후보의 품격과 품 넓음에 진심으로 감동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훌륭한 원로로서 또 중진으로서 정말 많은 정치 경험을 가진 선배로서 제가 많은 가르침을 받고 함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 후보는 의원총회를 마친 뒤 검찰이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들어간 데 대해 "당연히 압수수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서는 "법원과 검찰이 적절하게 판단했을 것"이라며 "저는 그 내용을 잘 모른다"고 일축했다.

이 후보가 국감 이후인 오는 24일 경기지사직 사퇴를 결정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저는 그렇게 얘기한 적이 없다. 아직 미정"이라며 선을 그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 상당수가 내년 대선에서 야당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답변한 데 대해서는 "원래 많은 사람이 사는 세상에는 생각도 행동도 다양하기 마련"이라면서도 "민주당을 사랑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원하고 민주개혁 진영의 승리를 바라는 사람들이라면 아쉽더라도 결과를 수용하고 시간이 지나면 세월이 약인 것도 있으니까 마음을 잘 추스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다른 후보는 말할 것도 없고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께서 품 넓게 받아주셨기 때문에 저는 단일대오로 반드시 내년 선거에서 이길 것으로 확신한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에 대해 "민주당의 후보가 정해졌고 제가 인사드리는 게 도리이고 과거부터 해왔던 전통이기 때문에 제가 요청을 드렸다"며 "이번주에 사실 제가 시간이 안돼서 국감 끝나고 인사드리겠다고 말해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