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석 티몬 대표 "이커머스 3.0으로 '상생·지속가능성' 잡는다"

김유연 기자입력 : 2021-10-13 11:44

장윤석 티몬 대표(오른쪽)가 13일 자체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티비온(TVON)’으로 국내 이커머스 최초로 라이브 간담회를 열고 티몬의 비전에 대해 밝혔다. [사진 = 티몬 제공]


“이커머스1.0이 ‘온라인’, 2.0이 ‘모바일’이었다면 티몬은 ‘관계형 커머스’를 추구한다. 협력과 상생, 지속가능성이라는 가치를 중심에 둔 티몬의 비전을 ‘이커머스 3.0’으로 정의한다.”

장윤석 티몬 대표는 13일 자체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티비온(TVON)’으로 국내 이커머스 최초로 라이브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장 대표는 신규 슬로건으로 '사는 재미의 발견'을 선정하고, 고객과 파트너에게 쇼핑 생활의 기쁨을 전하는 상생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비전과 실행 방향을 사과, ○△□, 새우, 카메라 등 4가지 이미지를 제시했다.

'사과'는 콘텐츠 DNA를 커머스와 결합시킨다는 의미를 담았다. 애플이 이미 존재하던 인터넷과 전화기를 융합해 스마트폰이라는 혁신을 만들어냈듯이, 티몬은 커머스 자산에 콘텐츠DNA를 결합해 티몬만의 이커머스 3.0 혁신을 이루겠다는 포부다. 현재 티몬은 틱톡, 아프리카TV 등 주요 콘텐츠 플랫폼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구체적인 비즈니스를 구상하고 있다.

새로운 비전에 걸맞은 기업문화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장 대표는 세계적으로 흥행하고 있는 '오징어게임'을 제작한 넷플릭스의 기업 문화를 벤치마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로 대표되는 작품을 넷플릭스가 제작할 수 있었던 것은 기업 문화가 뒷받침했기 때문"이라며 "'규칙 없음(No Rules Rules)'으로 대표되는 넷플릭스의 '자율과 책임'이라는 기업문화를 벤치마킹해 치열한 커머스 산업 경쟁속에서도 성공적으로 상생 전략을 실행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OS(Business Operating System)를 업그레이드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도새우’가 상징하는 것은 상생, 협업을 통한 지속가능한 경영이다. 장 대표는 중국 스마트농업의 대표 주자인 '핀둬둬'의 스마트농장을 언급하며 "국내에서도 지역경제와 플랫폼의 협력으로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티몬도 다양한 커머스 생태계 주최자들과 상생을 확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 티몬내주요 의사결정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차원에서 논의하고 결정하는 'ESG경영위원회'도 설치했다고 덧붙였다.

티몬은 지난달 포항시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지역 콘텐츠와 특화상품을 발굴하며 지역경제, 소상공인과 동반 성장 기반 마련에도 나섰다. 현재 창원, 청주 등 3개 지자체와 협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티몬은 상품 판매에 그치지 않고, 커머스센터를 만들고 지자체가 가진 콘텐츠와 지역 경제를 티몬의 플랫폼에 결합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티몬은 지역 소상공인의 성장을 지원하고, 크리에이터의 발굴과 육성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티몬을 통해 지자체의 자원을 활용할 수 있는 협업 기회를 창출하고, 지역 동반성장까지 꾀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마지막 전략의 키워드는 ‘카메라’로, 글로벌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의 앱아이콘이다. 이는 브랜드의 성공을 돕고, 브랜드와 상생하는 D2C플랫폼으로의 전환을 의미한다. 오프라인 중심의 브랜드들이 온라인을 핵심 채널로 선정하고 관심을 갖는 이유는, 단순히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브랜드 경쟁력을 키우길 원하기 때문이다. 티몬은 판매 데이터, 고객 등 티몬의 플랫폼과 커머스의 자산을 파트너와 공유하는 것도 계획하고 있다.

장 대표는 “브랜드가 플랫폼에 마케팅 비용을 지출할 때 쓰던 'ROAS'(Return on Advertisement spending, 광고비 대비 매출액)는 이제 인스타그램의 예와 같이 'CPA'(Cost per action, 설치,구매,구독자 획득 등의 비용)의 개념으로 바뀌어가고 있다"며 "브랜드가 입점하고 싶은 플랫폼, 브랜드의 성장을 돕는 플랫폼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장 대표는 "이커머스 3.0이라는 티몬의 비전을 통해 고객과 파트너에게 사는 재미를 전하고 상생하며 동반성장하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해나가는 것이 목표"라며 "티몬 혼자서 만들어 가는 것이 아니라 콘텐츠 커머스라는 방향성을 기본으로 티몬과 함께하는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하는 상생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