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정무위 국감 출석…“회사 매각이 위상 찾는 해결 방법이라 생각”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5일 “빨리 매각을 마무리해 대리점 종업원 등이 같이 혜택을 볼 수 있게 가장 적합한 제3자를 찾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불가리스 사태 등으로 대리점주와 농가, 투자자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홍 회장은 “(불가리스 사태가) 예기치 않게 발생해 제가 도저히 수습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며 “매각을 해서 가장 적합한 인수자를 찾아 남양유업의 위상을 찾는 것이 해결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홍 회장은 대리점과 표준 계약서를 쓰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른다”며 “경쟁회사와 비교해서 어떤 분기 계약 조건이 우열을 가렸을 때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매각이 무산된 이유로 꼽히는 사전 합의사항에 백미당을 남기는 것이 포함돼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한 것은 말하지 못하지만 그것 외에 여러 가지가 있었다”며 “어떤 내용인지는 법적 제약으로 말을 못한다”고 양해를 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