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쌍용C&E, 제철부산물 활용 친환경 시멘트 개발 '맞손'

윤동 기자입력 : 2021-10-05 13:35
포스코와 쌍용C&E(옛 쌍용양회)가 제철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시멘트 개발에 나선다. 탄소배출 저감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양사의 협력체계가 마련됐다.

5일 양사는 서울 중구 쌍용C&E 본사에서 '탄소배출 감축 및 ESG 경영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지준현 쌍용C&E 전무와 김대업 포스코 열연선재마케팅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시멘트 생산공정에 제철 부산물인 수재슬래그 사용을 확대하고, 친환경 시멘트 개발 및 수요기반을 넓히는 방안을 협의한다는 것이 골자다. 이를 통해 양사는 시멘트 생산 시 발생하는 탄소배출을 저감하고 철강·시멘트 업계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멘트 1톤(t)이 생산되는 과정에서 석회석의 열분해와 이를 위한 화석연료 사용으로 약 0.8t의 탄소가 발생한다. 포스코가 공급하는 수재슬래그는 용광로에서 쇳물과 함께 배출되는 부산물을 모아 물을 이용해 급랭한 것으로 시멘트와 성분이 유사하다. 수재슬래그 등 제철부산물을 첨가하면, 첨가량만큼 석회석 사용량이 줄어들어 원가와 탄소배출을 감축할 수 있다.

시멘트 업계도 이를 인지하고 있었지만, 건설업계 비수기 등 계절적 영향에 따라 저장공간·활용방안 등이 여의치 않았다. 제철소도 시멘트업계 비수기에는 부산물 처리에 고심이 컸다.

이번 협력을 통해 쌍용C&E는 건설 비수기에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수재슬래그를 저장·활용할 수 있는 지역별 야드를 확보하고, 포스코는 수재슬래그 생산을 확대할뿐 아니라 안정적인 공급을 약속했다.

지 전무는 "포스코와 지속적인 교류 및 협력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인 친환경 시멘트 개발에 앞장서고, 나아가 정부가 추진하는 2050 탄소중립 실현에도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포스코의 제철부산물이 친환경 원료가 돼 탄소저감에 더욱 기여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를 통해 기업시민 포스코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아시아 철강사 최초로 '2050 탄소중립' 계획을 발표했다. 연산 1500만t 규모의 국내 최대 시멘트업체 쌍용C&E는 지난 3월 유연탄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2030 탈석탄 선언'을 발표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