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미사일 발사에 신중 반응…“제원 분석 끝나야 의도 파악”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28 23:14
박수현 소통수석, YTN라디오 출연해 현안 답변 “통신선 연결돼야 여러 가지 논의할 수 있게 돼”

2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발사체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북한이 내륙서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두고 “미사일의 제원 분석이 끝나야 북한의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전화 인터뷰에서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박 수석은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 후 사흘 만에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에 대해 “북한이 새로운 어떤 형태의 미사일을 발사를 했다면 군사력을 증강시키기 위한 시험 발사로 규정할 수 있는 것”이라며 “기존에 있었던 무기를 비행길 범위(내 발사한 미사일이)라고 한다면, 담화에서 있었던 대미·대남 요구사항 조건들을 촉구하는 그런 의미로도 해석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언론들의 분석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해석이 다 가능한 상황”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박 수석은 “북한의 상황에 대해서는 한 가지로 결론을 내는 것보다는 여러 가지 가능성들을 열어놓고,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것이 북한의 의도를 가장 잘 파악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부부장의 유화적인 담화에도 불구하고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아직 복원되지 않은 데 대해선 “유화적인 담화에 대해서 우리가 제일 먼저 할 수 있는 일은 (통신선을) 연결해 놓는 것”이라며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어떤 제스처로 응답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통신선에 대해서 응답부터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 통신선이 연결돼야 여러 가지 논의들을 해나갈 수 있지 않겠느냐”며 “아직 응답을 하지 않고 있지만, 저희들도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김 부부장의 담화를 자세히 보면 과거와 달리 우리에 대해서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그러기 때문에 어쨌든 이 대화의 여지를 좀 능동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하고 저희는 해석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종전선언에 대해 “법적 구속력이 없는 정치적 선언”이라며 “(야권에서 제기하는) 주한미군 문제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 수석은 “종전선언은 (북한이 요구한) 적대시 정책 철회의 상징적 출발이 될 수 있어 당사국, 유관국들과 협의해 신중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내년 2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도 여러 계기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고 이 문제는 대화의 계기만 마련된다면 급물살을 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