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대장동 의혹' 이재명, 대국민 사과부터 하라"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9-27 17:28
"공영개발의 탈을 쓰고 분양가상한제를 무력화한 사업" 이 지사의 신속통합기획 비판에는 "정치적 위기 모면 위해 검증된 정책 흔들지 말라"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아주경제DB]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국민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은 공영개발의 탈을 쓰고 민영개발을 통해 분양가상한제를 무력화한 사업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토지공개념을 주장했던 이 지사가 공공이 마련한 저렴한 토지를 민간에 제공하며 막대한 수익을 얻게 해준 사업을 두고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을 언급하는 것을 보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5503억원을 성남시로 환수한 대장동 개발이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공익 환수 사업이라는 이 지사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서울에서는 이미 삼성동 GBC 개발 과정에서 1조7000억원의 공공기여가 이뤄졌다"고 했다.

또한 오 시장은 페이스북에 또 다른 글을 올려 앞서 이 지사가 '오세훈 시장의 민간재개발은 이명박(MB)식의 뉴타운 사업 재개'라고 비판한 데 대해 반박하는 내용을 담았다.

오 시장은 "본인의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이미 검증된 정책을 흔들지 말라"며 "신속통합기획 기반 민간재개발은 쾌적하고 효율적인 주택을 공급하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처럼 무늬만 시가 주도하고, 실제 소수 약삭빠른 자들의 이익을 자산관리회사라는 이름 아래 보장해주는 제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