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고진감래(苦盡甘來)를 소망한다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9-23 00:00

[동방인어]

여행업계는 간난신고(艱難辛苦)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2년여의 세월, 뼈를 깎는 고통 속에서도 업계는 쓰러지지 않았다. 그리고 '운영 전면 정상화' 소식을 안겼다.

고진감래(苦盡甘來)라 했다. 이들의 고난, 그리고 바람이 무색하지 않게 '국내외 여행 재개'라는 달콤한 결과를 들을 수 있기를 소망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