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웅,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고 해”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스로 ‘고발사주’ 의혹의 공익신고자라고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020년) 4월 8일 고발장까지 전송한 후에 부재 중 텔레그램 전화가 온 후 다시 일반전화로 연결이 돼서 ‘꼭 대검 민원실에 접수를 해야 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 “2020년 4월 3일 기사 하나와 내용을 보낸 게 첫 대화였다. 갑자기 한 100장에 가까운 이미지 파일을 일방적으로 전송했다. 선거가 끝난 뒤에 ‘수고하셨다’ 이런 개인적인 사담조차 연락한 바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씨는 본인이 공익신고자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출했던 USB와 휴대폰 등을 들고 나왔다.

조씨는 ‘어떤 요구로 받아들였느냐’는 질문에 “이게 당 차원에서 어떤 행동을 취해달라는 건지 여부는 제가 한번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후보(김웅)는 바쁠 테니까 구체적인 어떤 질문들을 더 하진 않았다”고 했다.

조씨는 고발장 접수가 되지 않은 것과 관련, “당내 사정 등 선거 막바지에 굉장히 어수선했다. 사실 좀 부족한 선거였기 때문에 저희가 일일이 다 후보들의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선거와 관련해 고발이 필요한 사건들이면 충분히 공소시효가 남아 있기 때문에 선거 이후에도 얼마든지 당에서 고발 처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제 판단으로 ‘그 부분은 적절하지 않구나’ 했었다”고 했다.

조씨는 ‘뉴스버스’ 보도의 경위와 관련, “제보라기보다는 사고라고 생각한다”면서 “(뉴스버스가) 보도를 강행하겠다는 것에 대해 개인적인 사정이나 이 사안의 위급함 사이에서 한 달 넘게 고민을 했다”고 했다.

조씨는 “취재기자인 전혁수 기자와는 사적으로 온라인상이나 오프라인상에서 교감을 하고 있었고, 본인 취재와 관련해서 얘기가 나와서 제가 당시 이상했던 지점들이 있다고 하고 (텔레그램) 대화창을 같이 봤다”며 “(전 기자가) 법조를 출입했다 보니 ‘(손준성이) 본 이름 같다. 검사 아니냐’고 해 법조인 대관을 찾아보겠다며 화면 캡처를 좀 보내봐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 기간에 검사가 보낸 거면 사안이 굉장히 위중해지기 때문에 여러 파급력이나 이런 것들 때문에 보도를 강행하겠다는 통보를 받기 전까지도 그 내용들을 자세하게 살펴보자(고 했다)”며 “자료를 준비해두면 달라고 막 요청을 강력하게 할까봐 제가 일부러 안 했다. 시간이 없다는 취지로 몇 번 거절을 했다”고 했다.

조씨는 ‘특정 캠프와 연루돼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이번 대선 캠프엔 애초부터 참여할 생각이 없었다. 개인적으로 정당 생활을 오래했지만 회의감도 들었다”고 부인했다. 이어 “제가 참여하지 않는 캠프에 가서 ‘제가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확인을 좀 해주십시오’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 아니냐”고 했다. 사견을 전제로 “일단 이번 대선에 나오는 후보들이 다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씨는 애초 자신이 제보자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선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 제출을 언론에 보도되기 전에 먼저 했고, 이게 수일이 걸리는 절차를 마치고 나서 제 입장이 정리되는 게 더 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며 “시간이 조금 필요했다. 사실이 아닌 부분을 말씀하게 된 점은 재차 사과드린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