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유의미한 조사 결과 나와"

국무회의 참석하는 박범계 장관과 한정애 장관[사진=연합뉴스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증거로 여겨지는 '김웅-조성은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국가의 기본 틀과 관련된 문제로 매우 심각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20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매우 심각하다"며 "내일 법무부 종합국정감사가 있다"고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국감에서 밝힐 것을 예고했다. 

박 장관은 녹취록과 관련해서 고발 사주 연루 의혹을 받는 검사에 대한 법무부 감찰 여부에 관한 질문에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수사가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법무부 차원의 조사는 대검찰청 감찰은 지켜본다는 차원인데 대검 감찰이 비교적 잘 진행됐다"며 "이제 공수처에 맡길 일"이라고 답했다.

조씨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과 검찰이 관계있다는 점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조씨에게 수 차례 한 내용이 담겼다. 다만 배후를 검찰로 명확하게 지목한 발언은 포함되지 않았다.

박 장관은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고발사주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법무부 차원에서 정식으로 조사하고 있는데 유의미한 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최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측이 지난해 10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대전지검에 고발한 사건을 검찰이 사주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